파워볼최상위파워볼전용사이트세이프게임파워볼게임동행복권 회원가입

파워볼최상위파워볼전용사이트세이프게임파워볼게임동행복권 회원가입

%
200으로 시작을 했 파워볼 복권 다고 가정하고 –> 1시간 기준으로 잡고 14% ~ 16%
300으로 시작을 했다고 가정하고 –> 1시간 기준으로 잡고 21% ~ 24%
400으로 시작을 했다고 가정하고 –> 1시간 기준으로 잡고 28% ~ 32%
500으로 시작을 했다고 가정하고 –> 1시간 기준으로 잡고 35% ~ 40%
1000으로 시작을 했다고 가정하고 –> 1시간 기준으로 잡고 70% ~ 80%

쉽게 설명을 드리면 50% 확률의 게임에서 미당첨시 잃은 배팅금의
배수만큼 베팅을 하여 읽은 배팅금과 강첨시의 수익금을 모두 당첨금이 되는 베팅 방법입니다.
그러나 저 마틴게일배팅 방법도 자본금이 넉넉해야 가능합니다.
여러 방법들이 많지만 오늘은 여기 마틴게일배팅에 대한 소개만 간략히 하겠습니다
홀덤은 그 인기 덕에 새로운 방식의 변형 게임들도 만들어져 플레이되고 있다.
여기에 나온 게임은 그나마 잘 알려진 게임들을 설명해 놓았으며 다른 마이너한 변형 게임은 영어권 위키에 설명되어있다

  1. 오마하 홀덤
    오마하(Omaha)는 홀덤과 달리 프리플랍에 카드를 4장을 받고 진행

(온라인 포커에 일부 지원하는 곳이 있으나 프리플랍에 너무 잦은 올인이 나옴)
대부분 현재 팟에 쌓인 금액까지만 베팅이 가능한 팟 리밋 베팅방식을 채택한다.
오마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구글이나 그외 영미권 사이트에서 omaha 혹은 PLO(pot limit omaha)라고 치면 정말 많은 정보가 나온다.
풀하우스는 2.3.4.5가 없어지고 36장만으로 하기에 매우 자주 등장하지만
반대로 플러시는 기존 홀덤에선 같은모양 13장중 5장만 얻으면 되었지만
숏덱에서는 9장중에 5장을 얻어야 해서 난이도가 매우 어려워졌고,
그로인해 자주 등장하지 않는다.

상대의 풀하우스나 더 낮은 플러시 등과 엮이면 매우 많은 칩을 가져 올 수 있는 강력한 패 이다!!
💥 트리플이 스트레이트를 이긴다.
처음 숏덱이 소개되었을 때는 대부분 이 룰이 적용되었다.
이유는 트리플이 스트레이트보다 만들기가 약 1.9배정도 더 어렵기 때문..
다만 요즘에는 이 룰을 쓰는 곳이 많지 않은데
이유는 5장으로 메이드되는 족보에 대한 메리트를 주자라는 의견들과
그리고 만약 이 룰이 적용되면 트리플 바로 다음 족보가 풀하우스인데 이럴경우 풀하우스족보의 메리트가 거의 사라지기 때문이다.
요즘에는 이 룰을 쓰는곳이 많지 않기는 하지만 예외란 있을수 있으니 게

동전던지기 정도의 상황일 뿐이다! 심지어 j10이 모양이 같다면 50vs50(!)
이유는 j10(그외에 10.9나 QJ도 비슷)이 스트레이트를 만들 가능성이 매우 높아서이다.
💥홀덤처럼 스몰/빅 블라인드 대신 모든 참가자가 앤티를 내고
버튼의 플레이어가 앤티만큼을 버튼 블라인드로 내고 스몰블라인드부터 액션을 시작한다.
모든 참가자가 앤티를 내기에 홀덤처럼 타이트하게 플레이하는 작전은 불가능하고
최소 40~50%의 핸드로 판을 참여하는 편이다.
어그레시브의 끝판왕격 게임으로 2~3판에 한판은 올인승부일 정도다.
그 외에도 홀덤과 다른점은 낮은 포켓vs높은 포켓이 일반적인홀덤에서는 낮은 포켓

왜냐하면 투오버 카드를 만날 경우 홀덤과 달리 오히려 투오버가 약간 유리하다!!
10파켓까지는 사실상 셋마이닝 용으로밖엔 쓰지 못하며 J~Q파켓도 다소 조심스럽다.
K파켓도 Ax와 올인승부를 붙으면 승률이 60%도 안 돼서 넘어갈 때가 엄청나게 많고
AA도 승률이 65~72%정도밖에 안된다.
이것은 숏덱이 홀덤과 비교하여 절대우세한 상황을 얻기가 매우 힘들다는 것이며,
테이블 내에서 수준급 플레이어가 아닌 한 게임 수수료(Rake) 만큼조차 이기기도 힘들다 라는것을 뜻한다.
또한, 홀덤에 비하여 절대우세 상황이 드문만큼 이기고있음에도
다음 카드에서 넘어가서 패배하는 경우가 매우매우 빈번하게 일어나기에
(이건 사실 오마하도 마찬가지다. 숏덱이 그 정도가 더욱 심할 뿐) 멘탈을 유

때문에 정상적인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보다 많은 뱅크롤을 얻어 판이 큰 게임에 참여해야 한다.
싱글 플레이어 게임이라면 당연히 아무 규정에도 걸릴 일이 없기에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플래시 게임에서부터 포커 나이트 앳 디 인벤토리이나 포커 나이트 2 같은 게임 등 종류도 다양한 편이다.
한게임
PC와 모바일로 홀덤을 서비스하긴 하지만 어색한 점이 많다.
PC는 라스베가스 포커라는 이름으로 서비스하는데 2000년대 초반 그래픽을 꾸준히 계속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베팅 금액도 정형화되었고 제한적이다. 그리고 플레이 인원도 5명으로 제

이후 모든 패를 한번에 오픈해서 승부를 결정한다.
맥스배팅은 금액이 정해져 있으며, 맥스금액보다 소지금이 적을 경우 올인배팅으로 간주된다.
풀팟홀덤
PC와 모바일 모두 플레이 가능하다.
한국 사이트중에서는 가장 시스템이 잘 되어있는 편.
윈조이 포커
2020년 11월 26일 윈조이 포커에 텍사스 홀덤이 오픈되었다.
다만 여기 역시도 하프 풀 등의 한국식 베팅이다.

  1. 큰 토너먼트를 나가기 위한 예선
  2. 경품 토너먼트
  3. 1번으로 얻은 참가권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토너먼트
    1번의 경우 각 펍 등 에서 다른 큰 토너먼트(국내/국외의 여러 장소에서 하는)의 참가권을 걸고 게임을 한다.
    여기서 승리해서 티켓을 따면 이 티켓으로 큰 토너먼트에 도전하거나 혹은 티켓을 판매를 해서 수익을 보거나 한다[66].
    2번의 경우 각 펍에서 일정 경품을 걸고 하는 토너먼트이다.
    사실 불법에 가깝지만 경품은
    자신들의 펍의 협찬사 등지에서 나온 상품 이라는 식으로 우회하여 법을 회피하면서 주는 실정이다.
    참가비나 인원 대비 상금을 계산하여 괜찮은 대회를 가자
    3번의 경우 1번으로 얻은 티켓을 통해 참가한다.

당연히 티켓 가격이 시기에 따라 약 1.5~2배까지도 차이나기 때문에 되팔렘들도 성행한다.
아예 되팔렘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외에 자잘한 단점들로는 대회당일 참가는 안하면서 테이블 근처에 어슬렁대며
탈락한 사람들중 리엔트리를 유도하는 되팔렘들 정도가 있다.
해외대회는 일정한 참가비를 받고 입장시켜 주는데 반해 참가권으로 입장시키는 한국의 방식에서만 생기는 단점들이다.
바뀌려면 한국에서 홀덤 토너먼트가 완전 합법화되는 길 뿐이다.
상금은 대회마다 다르지만 현금이나 각종 상품권이나 현물등등 매우 다양

근처 홀덤펍에고서 좋은 대회를 잘 알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단, 해외의 홀덤 대회에 비하여 참가비 대비 상금이 높지 않은 편이니 이점은 참고하기 바란다.
(전체 참가비중 30%이상을주최측에서 수수료로 가져가서 좋은성적을 내야만 많은 상금을 획득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오프라인 대회에 출전하여 높은 성적을 내는것만큼
포커플레이어로서 실력을 인정받는 것도 없다.

플레이어들 칩이 평균 10~30bb 밖에 안되어서 실력겜보다는
칩이 마르기 전에 얼마나 패가 잘 들어오느냐 같은 운빨망겜이 되어버린다.
전국 곳곳에 불법적으로 홀덤을 주종목으로 운영하는 도박장들이 성행하고 있다.
이런 곳들은 텔레그램 및 밴드와 같은 상대적으로 보안성이 높은 매체를 주로 통하여 홍보를 하여
도박장으로 사람들을 모아서 운영을 한다.
아래 링크는 과거 이 문제에 대해 자세히 다룬 뉴스이며
이 외에도 심심하면 불법 홀덤 도박장들이 적발되고 뉴스로 나온다.

나이대도 성별도 직업도 거주지도 그냥 거의 모든 게 공통점이 없는 경우가 대다수다.
도무지 친분이 있을 걸로 보이지가 않는 나이대의 사람들이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는 것이다
딱 보드카페 문을 열었는데 포커 테이블에 앉아서
누가봐도 친해보이기 힘든 구성의 인원들이 포커를 하고있다?
100중 99는 도박장이라고 보면 된다..
이런 도박장들은 참가자들에게서 판마다 판돈(팟)의 10%를 수수료로 때면서 수익을 거둔다
그렇기에 수익성이 매우매우높아서 불법임을 알고도 전국에 최소 100개의 사설 홀덤 도박장이 운영되고 있다.

대회에 걸맞는 장기적인 계산이나 심리전을 기대하는 것은 거의 물 건너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사실 위에서 말한 펍에서의 대회 또한 대회 상금을 현물 등을 후원사측에서 주는 식으로 우회하고는 있지만
대회 참가권 등이 플레이어간에 양도가 가능하여 참가권들이 유저들간에 현금으로 거래가 되고 있어서
사실상 현금으로 참가하는거와 다를바가 없는 상황이라 현재로써는
이러한 대회들도 완전히 합법이라 보기는 힘들고 사실상 편법 내지는 불법으로 진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펍에서 획득한 대회 참여권을 거래를 불가능하게 하고
획득한 사람이 무조건 대회를 참여하게 하면

게다가 코로나19로 인하여 사람이 많이 모인 홀덤펍 등이 방역단속 대상이 됨으로써
점점 안전하게 홀덤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실정이다.
어쨌든간에 홀덤 테이블에서는 1m 거리두기도 실천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
1m 거리두기를 하려면 1테이블에 플레이어를 5~6명 정도만 앉혀야 되는데
그렇게되면 테이블과 딜러가 더 많이 필요해서
주최 측 입장에서는 대회 운영비가 많이 들기 때문이다
결국, 방역지침을 어긴 대회가 MBC뉴스에도 떴다.
[1] hold them을 축약, 즉 좋은 패(카드)는 붙잡고 있으란 뜻이다.#

결국, 방역지침을 어긴 대회가 MBC뉴스에도 떴다.
[1] hold them을 축약, 즉 좋은 패(카드)는 붙잡고 있으란 뜻이다.#
[2] 주로 서양 물 먹은 유학생들 위주로 2005~2006년에 강남 등지에서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당연히 시작은 불법도박…
[3] 영화에서 포커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면 테이블 중앙에 카드를 볼 수 있게 깔아놓고
플레이어들은 각자 2장만 가지고 있는 걸 보았을 텐데, 그것이 텍사스 홀덤이다.
[4] 캐시 게임의 경우 한 판당 시간이 길지 않아야 많은 핸드를 돌릴 수 있고
핸디의 수가 적을수록 공격적인 베팅이 나오기에=레이크가 더 걷히기에 너무 많은 인원을 앉히진 않는 경향이 있다.
[5] 많은 참가자가 모여서 참가비를 낸 후 동시에 같은 칩(토너먼트 전용 칩이며 현금적 가치는 없다.)을 지급받은 후
순위에 따라서 참가비로 만들어진 상금을 나눠 갖는 방식. 단, 참가비 중 일부는

[9] 7장중에 5장이나 모두가 다 같이 공유하는 공유카드이므로 개인이 쓰는 2장만 예측하면 된다.
[10] TV중계를 하는 포커대회의 경우 초반에는 인기있는 선수들이 몰려있는 테이블을
Featured table이라 하여 중계하거나 혹은 나중에 재방송 정도로만 중계해준다.
[11] 대회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데이1=>데이2=>데이3=> 데이4 => …
(보통 한국이나 아시아권 대회는 데이2~데이3에서 끝나는 경우가 많음)등등으로 진행된다.
데이1에서 정해진 블라인드 레벨 혹은 인원수 까지 살아남으면 현재 남은 칩을 들고
다른 생존자들과 같이 데이2 로 진출하는 방식이다. 데이2와 그 이후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12] 온라인 포커 사이트에서 예선전을 통해 참가비 1만불짜리 메인이벤트의 참가권을 획득하였다.
이 당시에는 온라인 포커가 아직 태동기였기에
그의 우승이후 이것 역시 큰 주목을 받았고 온라인 포커가 이후 급성장하는 결정적

는 것이 이득이다.
물론 일정 등수 안에 들면 등수에 상관없이 모두가 똑같이 상위 대회 참가권을 받는 세틀라이트 종류의 토너먼트의 버블타임 에서는
(세틀라이트 토너먼트의 경우 칩이 많아지느냐가 아닌 생존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AA도 자주 폴드한다.
[14]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텍사스 홀덤의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재 프로 선수들은 외국에서 열리는 홀덤 토너먼트에 항공비를 내면서까지 참가해야 하는 실정이다.
물론 한국에서 스포츠 종목으로 채택되어도 이 분야에서의 프로 경쟁률은 다른 프로 분야들처럼 절대 쉽지는 않을 것이다.
[15] 머니 인(Money-in) 순위 기준 내로 들어야지만 상금을 조금이라도 획득할 수 있다
머니 인 순위 이하로 탈락할 시 절대로 땡전 한 푼도 안 준다.
웬만한 인지도를 가진 대회라면 여러 나라에서 날고 긴다는 선수들이 대거 참여하기 때문에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16] 쉽게 설명하자면 입상권 정도의 의미이며 보통 전체 참가자수의 12~15% 사이에서 설정된다.
보통 머니 인 성공후 바로 탈락하면 참가비의 1.6~2배 정도의 돈을 얻는다.
[17] 사실 프로포커플레이어들도 항상 토너먼트에서 머니인 하지는 않는다.

아마추어 플레이어가
우승하거나 결승까지 가서 많은 상금을 챙기는 경우도 발생한다.
그러나 다른 사행성 게임에 비해 실력의 요소가 훨씬 높아서 그런 일은 상대적으로 잘 발생하지 않는다.
[18] 온라인 게임이나 오프라인 토너먼트 대회 후반전의 경우라면 여기서부터 기본 판돈을 엄청나게 올리고 시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100$/200$처럼 말이다.
[19] 언더더건이 스트래들시 그 다음 사람이 더블 스트래들도 가능
[20] 빅 블라인드가 지불한 2$를 콜 할 수 있다.
[21] 노 리밋 게임에서는 이때부터 원하는 사이즈로 레이즈 및 올인이 가능하다.
[22] burning. 맨 윗 카드를 가운데 또는 아래에 집어넣는 것.
딜러나 룰에 따라 따로 버리는 경우도 있다. 조작의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실행된다.
[23] 첫 베팅 때는 스몰 블라인드와 빅 블라인드가 이미 1$, 2$를 베팅했으므로 빅 블라인드 다음 플레이어부터 일반 베팅을 시작한다.
[24] 캐시 게임의 경우 레이크를 공제한다.

세븐포커/하이로우는 이론상 최대 7명 실질적으로 5~6명 바둑이는 이론상 최대 12명
(이러면 바꿀 카드가 4장밖에 안남아서 매번 카드를 섞어야 하기에 이론 상으로만 가능하고 불가능하다.)
실질적으로 4~5명(가끔6명) 오마하는 이론상 최대 11명 실질적으로 6~8명 등 인것을 고려 할 때 확연히 많은 수 이다.
[29] 낫띵(아무것도 없는 쓰레기패)-블러프 캐쳐(상대가 블러프를 칠때 블러핑을 잡을 수 있을만한 핸드)-탑페어굿키커~로우투페어-
몬스터핸드(탑투페어 이상 등 넛은 아니지만 이길 확률이 매우 높은 핸드)-세컨~서드넛-넛 등 으로 위치를 나눈다
[30] 세븐포커는 운이 상당히 중요한 게임인데다
실력을 가를만한 요소가 다른 포커에 비해 적어서 전문가들의 게임에서는 드물게 사용된다.
[31] 이게 무슨 소리인고 할 수도 있지만, 예를 들어 플랍에 서로 모양

[32] 즉, 플레이어들의 핸드가 승부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주지 못할 때.
[33] 예를 들면 2-7-K 플랍에서 본인이 A2를 들고 2원페어가 되었을 때
[34] 즉 같은 무늬 네 장에 나머지 카드가 오픈됨으로서 플러시를 만들 확률이 있을 때.
같은 모양 한 장이 더 필요한 상황.
[35] 턴 카드까지 A-J-10-3이며 내 핸드는 K-K, 핸드는 Q-Q라 하자.
이 때 리버에 K가 오픈되면 나는 K트리플로 더 강한 카드를 만들었지만
상대방은 A-K-Q-J-10 스트레이트를 메이드, 나를 역전하는 카드를 만드는 상황이다.
[36] 예를들면 2-5-7-10-K에 모양 3개이상 같은게 없는 경우
이경우 스트레이트 이상의 족보는 나올 수 없으며 KK가 넛 이다.
[37] Under the gun 바로 다음/다다음 이여서 보통 포지션을 줄여서 이야기

[39] 단, 보드에 무늬 상관없이 A-7-8-9-10이 깔렸고 자신은 A-2,
상대방은 A-3일 때면 최종 핸드는 둘 다 A-A-10-9-8이 되어 키커 없이 무승부이다.
[A] 플레이어 20올인, B플레이어 40레이스,
C플레이어 10올인이라면 메인팟은 A, B, C가 공통으로 팟에 집어넣은 10×3=30이 되고,
사이드팟은 A의 20중 메인 팟에 들어간 10을 제외하고
나머지 10과 B의 10을 더하여 20, B에게 남은 20은 B가 도로 가져간다.
[41] 주로 오마하
[42] 흔히 말하는 레귤러나 그라인더 같은 사람들은 레이크에 민감하여 레이크가 비싼 곳은 잘 안하려는 사람들이 많다.
[43]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확률이기에 그냥 레이크가 싼 곳을 선호하는 사람도 많다.
[44] 당연히 핸드도 따로 겨룬다. 즉, 올인 플레이어가 A 원 페어이고
사이드팟을 겨룬 두 사람이 K 원 페어, J원 페어일 때 올인 플레이어는
메인 팟을 모두 가져가고 사이드 팟은 K 원 페어를 가진 플레이어가 가져간다.
올인 플레이어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에게 졌을 경우는 사이드팟을 이긴 플레이어가 메인 팟까지 모두 가져간다.
만약 올인 플레이어와 사이드팟을 겨룬 플레이어 중 한명이 비겼다면 메인 팟은 스플릿,
사이드팟은 여전히 사이드팟 플레이어의 소유가 된다.
[45] 특히 토너먼트 후반부에 자신의 스택 사이즈(stack size)가 13BB 이하일 때
[46] T는 10, s는 같은 문양, o는 다른 문양을 뜻한다.
[47] AKs는 Big slick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s는 suited라는 뜻이며, 같

있는 65s가 제일 유망하다.
[50] 모양에 따라 약간의 확률차 존재
[51] 상대가 투 오버카드라고 해도 50~58% 의 승률로 유리하며
원 오버카드일 경우는 65~72%안밖, 오버카드가 없으면 76% 이상으로 매우 유리하다
[52] 물론 둘이 붙을때 기준으로 55%vs45%라는 것이지 핸드의 절대적인 가치가 99가 AKs보다 더 좋지는 않다.
물론 99도 AKs만큼은 아니여도 흔히 말하는 준프리미엄 핸드중 하나이다.
그외에 준프리미엄으로 포함되는 핸드는 TT,AKo,AQs,AJs,KQs,88 등등..
[53] 왜냐하면 여럿이서 싸우는 상황을 고려하여 만들어진 핸드 랭킹과 달리 1:1 상황에서는 숫자의 크기가 훨씬 중요하기 때문이다.
[54] 다만 말이 잘 알려진 게임이지 오프라인에서 플레이하기는 매우

[56] 이 보드에서 세컨넛이다
[57] 사실상 유효스택만큼의 칩을 몽땅 퍼주게 되는상황이다
[58] 숏덱을 상징하는 문구이다. 해외에서도 숏덱의 룰을 소개할때 Flush Beats Full House 라는 문장은 빠지지 않고 소개한다.
[59] 텐파켓대 JTs는 거의 5대5가 나온다.
[60] 안정적인 플레이로 찔끔찔끔 버는 것 보다 올인으로 한탕 해먹는게 쉽고 빠르게 많은 돈이 벌린다.
[61] PC는 창 여러개를 켜놓고 진행하며, 모바일은 좌우 스와이프로 테

코로나로 인해 펍들이 영업이 잘 안되면서 요즘들어서는 참가비 대비 많이 돌려주는 대회가 늘고있다.
[68] 한국에서 토너먼트를 돈을 받고 대회에 입장시켜 상금을 주는건 도박이므로
1번에서 참가권을 딴 사람들에 한해서만 참가권을 입장비로 하여 대회를 진행한다.
[69] 실질적으로는 대회에 참가하는 많은 유저들이 본인이 직접 따기보다는
다른 유저가 획득한걸 구매해서 참가하기도 한다. 사실상 해외 토너먼트와 다를바가 없는 상태이다.
[70] 일부 대회에서 주최측이 몰래 다른 인원을 이용해

세이프게임  :  파워볼게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